body

감상평 보기

  • 내용에 흡입력과 전개는 좋으나 처음 작가의 의도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가 정리된듯하다.

    무림고수들이 세상을 정리하고 사는곳에서 무공수련을 하고 나오는데 주인공은 그다지 강한편에 속하지 않는다.
    무림에서 난다긴다하는 자들에게서 무공을 배웠는데 무림에서 약한축에 속하는것이 못내 아싑다.

    또한 주인공의 성장과정이다. 주인공의 스승은 굉장히 많으나 어째서인지 천선우에게서 거의 모든것을 배운다. 괴동에는 굉장히 많은 스승이 있고 초반에늨 번갈아가며 여러스승에게 배우며 강해진다. 다양한 기술들(무림에서 혀를내두르는 엄청난기술들)과 무술수련을 받지만 정작 쓰는거라고는 검 몇번 휘두르는게 끝이다.

    굉장히 이가 듬성듬성 빠진 작품으로 굉장히 정말 아쉬운작품이라 할수 있겠다.

    간단하기 몇가지먼 이야기하자면
    주인공과 맺은 지인들과의 이야기들 그들의 얽히고 섥힌 이야기 천선우가 어떻게 다시 강해졌는지(주인공이 죽을위기에서 역시 그방법밖에 옶다고 말한 방법)등 거괴동을 세운 자들에 대한 이야기며 주인공이 마지막에 비급서에서 배운 무공들은 사용하지도 않고 철검의 의미와 그 철검을 쫒는자들에 대한 스토리도 부족하고 정말 진행은 잘되나 진짜 그냥 진행만 한다. 또 하나 충격적인 부분은 이미 신검합일의 경지에 들어섰는데 마지막에 또 신검합일의 경지에 들어섰다고 말하기도 한다.

    정말 중요한 세계관과 강자들의 강함과 서로 엮인 이야기들과 기술과 싸움모습을 표현하는 점에 대해서는 정말 허무하리만치 표현하지 않었다 어찌 주인공이 강해지면 더강한놈이 그냥 나온다 그냥 나온다 그리고 주인공은 다 강해진다 그런데 얼마만큼 어떻게 어떤기술을 알게되고 어떻게 싸우는 방식이 달라지는 등 정말 필요한 요소들이 많이 빠져있다고 볼수 있겠다.

    그냥 훈련하고 강해졌다 그래서 이겼다 높은 경지에 올랐다.(경지에 대해서도 어떠 어떠한경지에 대해서 재대로 설명하지 않음)그런디 쓰는 기술은 그냥 곰을 휘두르고 빠르기 느리게 공력이 담겼다 이정도만 표현을 하니 강해진 느낌을 그다지 받지 못한다.

    뭐 더 쓰고 싶지만 평을 이만 줄이도록 한다.

    굉장히 읽다보면 막쓴거같은 느낌도 받으니 조금 안타깝기도 하다.

    정재환 | 27개월 전
댓글 쓰기
댓글 등록
작품과 무관한 댓글이나 광고 스포일러 욕설이 포함 된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