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y

감상평 보기

  • 주인공이 자신이 그린 표지의 소설속으로 빙의되었다.
    여기까지는 환생물의 교본같음.
    그런데 차이점이 있습니다.
    대개의 환생물에서 보여주는 현실에서 쪽박이었던 주인공이 대박나는 입장으로 환생이아니네요?
    그 점이 새로웠습니다.
    살아남으려고 발버둥치는 생존게임 같은. ㅎㅎㅎ
    그런데 이세현이라는 주인공의 첫사랑남자가 귀인이라는 등장이 좀 작위적인 느낌이었슴.
    끝.

    sungwon. L | 49개월 전
댓글 쓰기
댓글 등록
작품과 무관한 댓글이나 광고 스포일러 욕설이 포함 된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